“네타냐후는 인종주의자, 평화의 장애물” 비난

베토 오루크 전 하원의원…5선 노리는 네타냐후 총리 노골적 비난

‘이스라엘의 골란고원 주권 인정’ 트럼프와 상반

네타냐후 “총선 승리시,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 합병”

네타냐후 총리 [로이터]

베토 오루크(46) 전 민주당 하원의원(텍사스주)이 7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 대해 “인종주의자이자 평화의 장애물”이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오루크 의원은 이날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운동을 하면서 미국과 이스라엘의 관계는 ‘지구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네타냐후를 지목했다.

그는 “양국 관계가 성공하려면 미국 내 당파주의를 초월해야 하며, 인종차별주의자인 총리도 초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네타냐후 총리가 이스라엘인들의 진정한 의지 또는 미국과 관계에 있어서 최상의 이익을 대변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네타냐후 총리가 아립인들이 투표를 하지 못하게 위협하고,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을 합병하겠다고 경고하면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극우 인종차별주의 정당을 지지한다고 그는 비판했다.

오루크 의원은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의 해법에 대해 양측이 각각 독립국을 세우는 ‘2국가 해법’이 인권과 평화를 위한 최선의 해법이 될 것이라며 지지했다. 이에 비해 네타냐후 총리는 2국가 해법 수용을 반대하면서, 이스라엘이 안보 통제권을 전적으로 유지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네타냐후는 이달 9일 실시되는 이스라엘 총선에서 5선을 노리고 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25일 네타냐후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골란고원에 대한 이스라엘 주권을 인정하는 선포를 했다. 지난해 5월에는 아랍국가들과 국제사회의 반대 속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골란하이츠를 이스라엘의 일부로 인정한다는 선언문에 서명하면서 이 지역에 대한 오랜 미국의 정책을 뒤집고 다가오는 선거를 앞두고 네타냐후에게 중요한 외교적 승리를 안겨줬다”고 보도했다.

오루크의 이 같은 발언은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이스라엘 지지 움직임과 상반된 것으로, 이스라엘 관련 사인이 민주당 신진세력과 공화당 간의 당파적인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고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한편, 네타냐후 총리는 오는 9일 열릴 총선에서 승리하면 점령지인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을 합병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총선을 앞두고 야당인 중도연합과 박빙의 대결을 벌이는 네타냐후가 표를 의식해 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 같은 합병 선언은 요르단강 서안 등 지난 1967년 중동전에서 이스라엘 측이 점령한 지역들을 팔레스타인과의 협상을 통해 해결할 것이라는 그간의 이스라엘의 정책을 전면 번복하는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적했다. 이에 대해 팔레스타인 측은 즉각 “정착촌은 불법이고, 제거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