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vs. 백악관, 이번엔 ‘트럼프 납세 내역’ 대립

하원 조세무역위, 국세청에 트럼프 개인·사업체 납세 자료 요청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 “민주, 절대로 납세 내역 얻지 못할 것”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AP=헤럴드]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AP=헤럴드]

미국 민주당과 백악관이 이번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납세 신고 내역’을 두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 내역 제출을 요청하자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불가하다”며 맞서고 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은 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세청(IRS)으로부터 대통령 납세 기록을 확보하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에 관한 질문에 “절대 얻지 못할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고 답했다.

멀베이니 대행은 “그것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고, 그들(민주당)은 그걸 알고 있다”며 “그들은 단지 관심을 끌기를 원하며 이것은 정치적 쇼”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것은 대선 기간에 이미 제기된 사안”이라며 “유권자들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 신고서를 공개할 수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었다. 어쨌든 유권자들은 그를 선출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리처드 닐(매사추세츠) 하원 조세무역위원장은 3일 IRS에 서한을 보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트럼프 대통령 개인과 8개 사업체의 소득 및 납세 신고 자료를 10일까지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과 대선 캠프 등에 대한 다수의 수사 관련 정보를 두고 백악관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위원회가 현직 대통령의 소득과 납세 자료를 요청한 것은 45년 만에 처음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국세청에 개인 납세 자료를 요청할 권한은 하원 조세무역위와 상원 재무위원회, 합동조세위원회만 갖고 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5일 “내가 이해하는 바로는 법률은 100% 내 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윌리엄 콘소보이는 재무부에 서한을 보내 “자료 제출 요청을 수용한다면 위험한 선례로 남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성명에서 “대통령의 사적인 세금 정보에 대한 요청은 현행법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납세 기록 공개를 거부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요구에 법적 근거가 있고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는 입장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조세위 소속 민주당 댄 킬디(미시간) 하원의원은 이날 ABC ‘디스 위크’ 인터뷰에서 “이는 의회가 가진 합법적 권한”이라며 “자료제출 결정 여부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대통령 측 몇몇 변호사에게 달려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