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왼쪽 사타구니 부상…지난해와 같은 부위

류현진이 8일 열린 세인트루이스전에서 선발로 나섰지만 몸상태 이상을 호소하며 마운드를 내려 가고 있다. 간 뒤 검사결과 사타구니 부상으로 밝혀졌다. [사진=OSEN]

류현진이 8일 열린 세인트루이스전에서 선발로 나섰지만 몸상태 이상을 호소하며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류현진(32 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통산 100번째’로 마운드에 오른 날 부상을 당했다.

류현진은 8일(현지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회말 투구 도중 몸의 이상을 호소하고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날 류현진은 2-2로 맞선 2회말 2사 후 상대 투수 마일스 마이콜라스에게 초구를 던진 뒤 다리 쪽의 불편함을 느끼고 코칭 스태프를 마운드로 불렀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 통역이 마운드로 올라와 류현진과 몸 상태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결국 류현진은 2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딜런 플로로와 교체됐다.

류현진이 자진 강판하게 된 원인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밝혀졌다. 다저스 구단은 “류현진이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통증으로 교체됐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또다시 지난 시즌과 같은 부위에 부상을 당했다. 지난해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1⅓이닝 만에 교체 당했다. 이후 류현진은 3개월의 재활을 거치고 마운드로 복귀한 바 있다.[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