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만에 잠수함·AIP 기술 수출 타진”

20190409000649_0북한이 지난해 대만의 잠수함 사업에 뛰어들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당시 한국 업체들도 해당 사업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던 만큼 방산업계에선 잠수함 사업을 놓고 남북 대결이 벌어질 뻔 할 것 아니냐는 뒷얘기도 나오고 있다.

대만 상보(上報)는 최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대만의 잠수함 사업 초기이던 지난 2016년 북한과 자주 거래하던 한 무역회사가 대만 군 당국에 북한 소형 잠수함 및 공기불요추진체계(AIP) 기술 판매 의향을 타진했다고 9일 전했다.

대만은 중국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모두 8척의 잠수함을 자국의 조선소에서 건조할 계획이다. 잠수함 건조에 부족한 기술은 외국에서 사들인다는 게 대만의 복안이다. 이에 미국·일본 등 16개국 기업들이 입찰 전쟁에 뛰어들었다고 한다.

상보와 타이완뉴스 등에 따르면 이 무역회사는 당시 북한 국방위원회의 위임을 받았다면서 지난해 대만 국방부에 잠수함 입찰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중계하는 이 무역회사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같은 제안의 진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대만의 잠수함 전문가가 이 무역회사의 안내를 받아 북중 접경인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방문해 북측 관계자들을 만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탓에 구체적인 사업 진전은 없었다고 상보는 덧붙였다.

보니 글레이저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아시아 담당 선임연구원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대만이 북한의 잠수함 기술을 실제로 구매하려고 했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취임 이후 중국이 대만을 향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자 대만 정부는 16억 달러의 예산을 투입해 잠수함 독자 건조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대만은 여러 국가의 잠수함 제조사들과 기술 협력을 통해 내년 3월까지 잠수함 설계를 마친 후 2020년 전에 건조를 시작할 예정이다.

대만 정부는 2025년까지 첫 잠수함을 만드는 것을 비롯해 총 8척의 새 잠수함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