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맨시티와의 8강 1차전서 1-0 승리

손흥민
손흥민이 맨시티와의 경기가 끝난 뒤 1-0 결승골을 터뜨린 소감을 말하고 있다.<BT스포츠 화면 갈무리>

손흥민(토트넘)이 또 한번 팀의 승리를 부르는 한 방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섯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해 팀을 구했다. 지난 4일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리그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이며 시즌 18호골(리그 12골)이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지난 도르트문트와의 16강 1차전에 이어 2번째 득점이다.

이날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20일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원정 2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은 4-2-3-1 전형으로 나섰고 손흥민은 측면 윙포워드로 출전했다. 전반 초반에는 왼 측면을 담당했지만 경기 도중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자리를 바꿔 오른 측면을 맡았다.

주말 FA컵 경기를 치른 맨체스터 시티는 케빈 데 브루잉, 르로이 사네를 벤치에 대기시킨 채 경기에 나섰다. 세르히오 아구에로, 리야드 마레즈 등이 선발로 출전했다.

경기 초반 탐색전이 이어진 가운데 맨시티가 점유율을 높였고 전반 10분 페널티킥 찬스를 잡았다.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이 왼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갔다.

대니 로즈가 급히 슬라이딩으로 막았지만 왼 팔에 맞았다. VAR 판독을 통해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아구에로가 키커로 나서 골대 오른쪽을 노렸는데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숨을 돌린 토트넘은 수비를 단단히 했고 맨시티도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연계 플레이와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움직임을 가져갔다. 이후 토트넘의 해리 케인, 해리 윙크스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손흥민은 후반 초반 연거푸 슈팅을 터뜨리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후반 3분 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왼쪽 골대를 벗어났다. 이어 후반 5분에도 케인의 패스를 받아 유효슈팅을 만들었다.

토트넘이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10분 케인이 볼 경합 과정에서 파비안 델프에 밟혔다. 결국 왼 발목 부상으로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됐다. 케인이 빠지고 후반 15분이 지나자 맨시티도 보다 공격적으로 나섰다.

맨시티의 공세가 이어지던 가운데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0-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33분 손흥민이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으로 들어갔다. 첫 볼 터치 이후 공이 라인을 나갈 뻔 했지만 손흥민은 공을 잡아낸 뒤 다시 중앙으로 파고 들었다. 이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에데르송 골키퍼를 뚫었다.

맨시티는 케빈 데 브루잉, 르로이 사네를 연달아 투입했지만 흐름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44분에는 관중이 난입해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추가시간만 6분이 주어졌지만 토트넘은 한골의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값진 승리를 낚았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