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지운 한 방…손흥민, 신축 구장 주인공으로 우뚝

손흥민2
손흥민이 맨시티전이 끝난 후 BT스포츠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BT스포츠 화면 갈무리>

필요할 때 날았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주인공은 오늘도 손흥민(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섯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 33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4관왕 도전에 나서는 맨시티를 상대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점유율은 내줬지만 위협적인 역습으로 맞섰다. 맨시티도 조심스럽게 경기를 운영하며 0-0의 스코어가 이어졌다.

토트넘은 후반 들어 보다 적극적으로 맨시티를 공략했는데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했다. 후반 10분 주포 해리 케인이 볼 경합 과정에서 맨시티의 파비안 델프에게 밟혔다. 왼 발목 부상을 당한 케인은 그대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갑작스럽게 케인을 잃은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했고 맨시티는 보다 공격적으로 나섰다.

주축 선수의 부상 이탈로 불안한 기운이 감돌았지만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델프를 제치고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이에 토트넘도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새 구장에서의 최근 분위기도 좋다. 손흥민은 지난 4일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도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당시 경기는 토트넘의 신축 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개장 경기였다.

새 구장 1호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이날도 어김 없이 골망을 흔들었다. 신축 구장의 챔피언스리그 첫 골의 주인공도 손흥민.

후반기 다시 득점 페이스를 끌어 올린 손흥민은 개인 한 시즌 최다골 가능성도 높였다. 이날까지 2경기 연속골을 넣은 손흥민은 시즌 18골(리그 12골, 챔피언스리그 2골, 카라바오컵 3골, FA컵 1골)을 기록 중이다. 그의 한 시즌 최다골은 2016-17시즌에 달성한 21골(리그 14골, 챔피언스리그 1골, FA컵 6골)이다. 남은 경기가 많지는 않으나 득점행진을 이어간다면 넘어볼 만하다.

이와 더불어 앞으로 손흥민의 팀 내 중요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B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케인의 부상에 대해 “내일 체크해봐야 하지만 매우 슬프고 실망스럽다. 남은 시즌 동안 그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자세한 검진 결과가 나와야 하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

케인이 부상으로 제외될 경우 손흥민은 페르난도 요렌테와 함께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월에도 손흥민은 스트라이커로 나서며 케인의 빈자리를 메웠으며 4경기 연속골을 넣기도 했다.

리그 순위 다툼과 챔피언스리그 등 중요한 일전이 남아 손흥민에게 걸리는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 하지만 위기 때 더욱 빛났던 만큼 그에 대한 우려보다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서울=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