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새 지폐에 구한말 ‘침탈 상징’ 인물 초상 추진 논란

 

1902~1904년 구한말 대한제국에서 발행된 1원권 지폐. 제일은행은 당시 1원, 5원, 10원권에 이 은행의 소유자 시부사와 에이이치의 초상을 그려 넣었다.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제공]

일본 정부가 다음 달 레이와(令和) 시대 개막을 맞아 지폐 도안을 모두 바꾸기로 한 가운데, 1만원권 지폐에 구한말 한반도 경제 침탈의 선봉에 선 상징적 인물을 그려 넣으려 해 논란이 예상된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9일 기자회견에서 지폐 도안을 전면 쇄신한다며 이 중 1만엔권에 시부사와 에이이치의 초상을 넣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각계 각층에 폭넓게 인정되고 있는 분들을 (새 화폐 속 인물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시부사와는 메이지와 다이쇼 시대를 풍미했던 사업가로, 제 1국립은행, 도쿄가스 등 5백여개 회사 경영에 관여해 일본에서 추앙받는 인물이다.

하지만 한반도에서는 구한말 화폐를 발행하고 철도를 부설하는 한편 경성전기(한국전력의 전신) 사장을 맡으며 한반도에 대한 경제 침탈에 전면적으로 나섰다.

특히 그가 발행을 주도한 화폐에는 직접 초상으로 등장해 한국에 치욕을 안겨주기도 했다.

1902~1904년 구한말 일본 제일은행은 대한제국에 화페 발행을 강요하고 1원, 5원, 10원권 지폐를 발행했는데, 이 지폐들 속에 은행의 소유자인 시부사와의 초상을 그려 넣었다.

일본 정부가 새 1만엔권 지폐에 시부사와의 초상을 넣으려 하는 것에는 과거사를 부정하는 아베 신조 정권의 역사 수정주의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재무성은 5000엔(약 5만원), 1000엔(약 10만원)권 지폐 속에도 제국주의 시절이 활발하게 활동했던 인물들의 초상을 그려넣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5000엔권에는 메이지 시기 여성 교육 개척자인 쓰다 우메코, 1000엔권에는 일본 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기타사토 시바사부로의 얼굴을 실으려 하고 있다.

새 지폐에 들어갈 인물은 일본 재무성이 일본은행, 국립인쇄국과 협의한뒤 최종 결정된다. 재무성은 새 지폐를 5년 후 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일본이 지폐 속 인물을 교체한 것은 지난 2004년이 마지막이며, 1만엔권의 인물은 1984년부터 바뀌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