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선수, 미국 프로야구 진출 제동…트럼프 ‘오바마 지우기’ MLB에 불똥

메이저리그-쿠바야구연맹 협약 무효화…“쿠바 제재 하 거래 불법”

오바마 정부 당시 인신매매 막기 위해 협약…양측 반발

쿠바의 로스 레네로스 드 라스 튜나스 야구 선수단.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쿠바 야구선수들의 미 프로야구(메이저리그) 진출 길을 막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8일(현지시간) 메이저리그베이스볼(MLB)과 쿠바야구연맹(CBF)이 쿠바 선수들의 미 프로야구 진출을 허가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맺은 협약을 무효화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같은 발표는 쿠바야구연맹이 메이저리그와 계약이 가능한 17∼25세 선수 34명의 명단을 발표한지 불과 며칠 만에 나온 것이다. 일부 선수들은 곧 계약을 하고 올해부터 활동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정부의 갑작스런 발표로 발목이 잡히게 됐다.

트럼프 정부 관계자는 쿠바야구연맹이 쿠바 정부 소속이기 때문에 현재 미국이 쿠바에 제재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쿠바 선수들에게 보수를 지급하는 것이 불법이라고 협약 무효화 이유를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결정은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지우기’의 또 한 가지로 평가된다.

오바마 행정부는 쿠바야구연맹이 쿠바 정부 소속이 아니라면서 쿠바 선수들의 메이저리그 진출 길을 열어줬다. 쿠바 선수들이 메이저리그 도전을 위해 목숨을 걸고 쿠바에서 탈출하고 모국의 시민권을 포기하지 않아도 되도록 합법적인 기회를 제공한 것이다.

오바마 정부는 2015년 쿠바와 국교를 수립하고 화해 분위기를 조성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대쿠바 제재를 일부 복원하며 대립각을 세워왔다.

WP는 이번 결정에 대해 “전임 대통령의 쿠바에 대한 개방을 되돌리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도 “쿠바와의 화해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로 해석했다.

마이클 티번 메이저리그 부회장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쿠바 야구 선수들의 인신매매를 근절하기 위한 협약의 목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쿠바야구연맹은 트위터를 통해 “메이저리그와의 협약은 인신매매를 막고 협력을 촉진하고 야구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 동기로 이미 체결된 협약을 공격하는 것은 선수들과 가족들, 팬들을 해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