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정부’ 정치인 사찰 의혹, 검찰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

[연합=헤럴드]

[연합=헤럴드]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정치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찰청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정보국에 수사진을 보내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정보 활동 관련 내용을 담은 영포빌딩 문건과 관련한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경찰청 정보국을 추가 압수수색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검찰은 2차례의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문건들을 상당 부분 분석한 바 있다. 검찰은 다스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중 영포빌딩 지하창고를 압수수색하다가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정황이 담긴 문건을 확인한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