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오너일가 지분 담보…정상화 실패 땐 아시아나 매각”

“박삼구 경영복귀 없을 것…아시아나 자회사 등 자산도 팔겠다”

“항공기 팔고 비수익노선 정리…채권단, 5000억 유동성 지원해달라”

<연합=헤럴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전량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겠다고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등을 포함한 자산을 매각하기로 했다. 이를 대가로 채권단에 5천억원의 유동성 지원을 요청했다.

금호아시아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10일 금호아시아나 측이 이같은 내용의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가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겠다는 금호고속 지분은 부인과 딸의 보유지분 4.8%다. 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 지원을 조건으로 박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아시아나IDT 사장의 금호고속 지분 42.7%도 담보로 맡긴 상태다. 금호아시아나는 채권단이 이 담보를 해제할 경우 박 전 회장과 박 사장의 금호고속 지분을 다시 담보로 맡기겠다고 했다.

산은 관계자는 “아직 금호타이어 관련 대출이 남아있는 만큼, 현재로선 부인과 딸의 지분만 신규 담보로 제공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수익성 개선을 위해 보유 항공기를 팔고 비수익 노선을 정리하는 한편, 인력 생산성도 높이겠다고 다짐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자구계획 이행 대가로 5천억원의 신규 자금지원을 채권단에 요청했다. 이를 활용해 그룹이 직면한 유동성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것이다.

금호아시아나가 올해 갚아야 할 채무 1조2000억원 가운데 4000억원은 채권단의 대출금이다. 이를 상환 유예·연장하는 내용으로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다시 맺자고 했다.

채권단 대출금은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을 비롯한 그룹 자산을 매각해 갚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자구계획을 이행하는 기한은 3년으로 제시했다. 3년 내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채권단이 채무불이행을 이유로 아시아나항공을 팔아도 좋다고 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이 경우 금호산업 등 아시아나항공 대주주는 채권단의 매각 절차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호산업은 산은이 (아시아나항공) M&A를 진행할 경우 보유지분 및 상표권 사용 등과 관련해 매각 절차에 하자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은은 금호아시아나가 제출한 자구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채권단 회의를 열기로했다. 금융권에선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이 시장의 기대에 다소 못 미친다는 평가가나온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결국 시장의 평가가 중요할 것”이라며 “미흡하다는 평가가 나올 경우 금호아시아나 측이 적극적으로 보완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