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커머스 급성장… “오프라인 상점 7만5천여개 문 닫을 것”

아마존 내세운 미국 이커머스 시장 2026년까지 25% 성장 관측

올해만 이미 5천여개 소매상점 문닫아

‘갭’, ‘빅토리아시크릿’ 등 대형 브랜드도 예외없어

아마존을 필두로 미국 이커머스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오는 2026년까지 7만5000여개의 미국 내 오프라인 상점이 문을 닫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로이터=헤럴드]

미국에서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으로 2026년까지 미국내 7만5000여개의 오프라인 상점이 문을 닫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9일(현지시간) CNBC는 스위스 은행인 UBS의 전망을 인용해 미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현재 기준 16%에서 2026년 25%까지 성장하고 이에 따라 7만5000개의 오프라인 점포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는 2만1000개의 의류매장과 1만개의 소매 전자상점, 8000개의 가구매장, 1000개의 주택 수리 매장 등이 포함됐다.

UBS는 이커머스 시장의 급격한 성장은 미국 이커머스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아마존이 주도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면서 이커머스 시장이 1% 성장할 때마다 약 8000~8500개의 오프라인 매장이 문을 닫게 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온라인을 통한 식품 쇼핑은 현재 2%에서 2026년 1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UBS는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해 시장에서는 오프라인 매장 구조조정에 돌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전자상거래 분석업체인 코어사이트 리서치에 따르면 이미 미국에서는 올 들어 5000여 개 이상의 소매상점이 문을 다았다. 이 가운데는 갭(Gap), 빅토리아 시크릿(Victoria’s Secret), 의류업체 샬롯 루스(Charlotte Russe)와 같은 대형 브랜드 업체들의 소매상점도 포함돼 있다.

UBS는 “많은 소매상점들이 문을 닫는 만큼, 살아남은 매장들의 생산성을 높여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