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 다시 연기하기 위해 하루하루 힘들게 보내”

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4.10/뉴스1

룹 JYJ 멤버 박유천이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4.10/뉴스1

“나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없다.”

황하나 마약 수사로 관련된 연예인 A씨로 박유천이 지목되자 박유천이 직접 10일 오후 6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박유천은 자신이 준비한 입장문만 읽어 내려갔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아 기자회견이라기 보다는 입장 발표의 자리였다.

그룹 JYJ의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은 이날 “그동안 많은 고민과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기자님들께 직접 말을 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동안 (성추문에 대해) 법적으로 무죄를 받았지만, 사회적인 질타와 도덕적인 죄책감, 그리고 수치심으로 고통스런 시간을 보냈다”며 “자숙하면 다시 연기를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가도 자신이 용서되지 않는 순간이 찾아오면 술을 찾았다.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고, 수면제를 먹어야 잘 수 있는 날들도 많았다.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결국 마약을 하는 사람이 되는 건가, 아니라고 발버둥쳐도 저는 결국 그런 사람이 되는 건가 무서웠다”라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지난해 황하나와 결별하면서 협박에 시달렸지만, 제가 힘든 시간을 보내던 2017년, 세상이 모두 나에게 등을 돌인 시기에 내 옆에 있어준 사람이어서 그녀에 대한 책임감과 미안함이 있었다. 그래서 황하나의 하소연을 들어주고 마음을 달래주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그럴 때면 고통스러웠다. 나를 원망하는 말도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마약을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 연기를 다시 하기 위해 재기 하려고 하루하루를 힘들게 살고 있다. 경찰에서 성실히 조사받겠다”면서 “내 혐의가 인정되면 연예계를 은퇴하는 문제가 아닌 제 인생 모두를 부정 당하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