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치료 등 난제 해결 지원…삼성, 미래사업 44건 선정

올 상반기에만 617억원 투입…AI·5G·로봇 등 첨단분야 넘어

청각 장애인 성대근육 센서…중금속 수질오염 정화 필터 등

기초과학 새 패러다임 제시…이사장 김성근 서울대교수 내정

‘암치료제 개발 위한 손상 DNA 복구 메커니즘’, ‘청각ㆍ발화 장애인 위한 성대 근육 움직임 측정 센서’, ‘중금속 등 수질 오염원 정화 다기능 필터’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 과제로 선정한 44개의 핵심 연구분야를 공개했다.

지원 과제에는 기존 인공지능(AI), 5G(5세대 이동통신), 로봇 등 미래먹거리 육성을 위한 혁신기술 뿐 아니라 더 나은 삶을 위한 난치병, 환경 등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과학연구 과제가 대거 포함돼 주목을 받고 있다. ‘성장과 더불어 공익’을 위한 기초과학 연구에 삼성이 발벗고 나선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10일 “올 상반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으로 기초과학 16개, 소재기술 11개, 정보통신기술(ICT) 17개 등 총 44개 연구과제를 선정, 연구비 총 617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발전을 위해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해 매년 세차례 과제를 선정, 연구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517개 연구과제에 총 6667억원이 투입됐다.

20190410000109_0올해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에 김성근 서울대 교수(화학부·사진)를 신규 선임하고, 지원 연구대상도 사회적 약자를 위한 난치병과 환경까지 대폭 확대했다.

김성근 이사장 내정자는 이날 “과학적ㆍ산업적 파급력 크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는 미래 과학기술의 토대를 마련해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한 차원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국가 기초과학 발전과 산업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승인 후 정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올 상반기 연구과제는 작년 하반기보다 6개 늘어난 총 44개가 뽑혔다.

기초과학분야에서는 방사선이나 바이러스 등으로 손상된 DNA를 복구하는 메커니즘을 밝혀 암치료제 개발에 활용 가능한 기초기술을 연구하는 유니스트(UNIST) 이자일 교수팀을 포함해 총 16개 분야가 선정됐다.

고등과학원(KIAS) 김준태 박사는 박사후(Post-Doc)과정 연구자로는 처음으로 연구책임자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사회적 관심이 높은 환경 관련 과제 등 총 11개가 선정됐다. ‘멀티 오염물 제거 다기능 필터(정현석 성균관대 교수)’, ‘농축수가 생기지 않는 담수화 기술(곽노균 한양대 교수)’ 등이 포함됐다.

ICT 분야에서는 AI, 머신러닝, 양자 컴퓨터 등 미래 핵심기술 17개가 선정됐다.

특히 청각ㆍ발화 장애인들의 의사소통에 응용 가능한 입주변과 성대의 미세한 근육 움직임을 측정하는 피부 부착형 센서를 연구하는 유기준 연세대 교수팀이 뽑혀 관심이 집중됐다.

음두찬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장 상무는 “이번에 선정된 과제에는 AI, 5G, 로봇 등 미래 기술 연구뿐만 아니라, 난치병 치료를 돕는 연구나 사회적 약자와 공익을 위한 과제도 다수 포함됐다”며 “향후 환경, 난치병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과학연구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7년째를 맞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스텍(POSTECH) 등 국내 대학들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고등과학원(KIAS) 등 공공연구소 46개 기관에서 교수급 1133명을 포함해 8657명이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에 참여하고 있다.

천예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