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초청…조만간 남북정상회담 추진”

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초청…조만간 남북정상회담 추진'(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손을 내밀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만간 4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본인에게도 조속히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초청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현지 기자실에서 문 대통령 취임 후 일곱번째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한미정상은 당일 백악관에서 단독회담(29분)과 소규모 회담(28분), 오찬을 겸한 확대회담(59분) 등 총 116분간 만남을 가졌다.

이날 정 실장이 발표한 한미정상회담 결과 언론 발표문에 따르면 한미정상은 당일 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해 의견을 함께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최종적이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평가하고 지지했다.

정 실장은 “특히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해 지금까지 진전을 이루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을 항상 열려있다”고 강조했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을 설명하는 동시에 차기 북미정상회담(3차)이 비핵화 협상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기자들이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통보한 것이냐’고 묻자 “통보한 게 아니라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조기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도록 추진하겠다고 한 것”이라며 “(현재까지) 남북정상회담의 시기나 장소 등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3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여러가지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아주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었지만 더 이상 공개하지 못하는 점을 양해바란다”고 했다. (워싱턴·서울=뉴스1)

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초청…조만간 남북정상회담 추진'(종합)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영빈관에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페이스북) 2019.4.11/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