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설득 위해 남북 정상회담 추진 韓美 정상 “북핵 문제 해결에 ‘톱다운’ 방식 필수적” 합의

브리핑 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핵 포기를 설득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조속한 시일 내에 다시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라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정 실장은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정상들이 주도하는 톱다운 방식이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