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기 배치’ 실수 연합뉴스TV 보도국장 보직해임

연합뉴스TV가 11일 문재인 대통령 방미 소식 보도 과정에서 문 대통령 사진 밑에 태극기 대신 북한 인공기를 넣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보도 책임자를 보직 해임했다. 연합뉴스TV는 이날 오후 이모 보도국장을 보직 해임하고 보도국 근무 인사 명령을 냈다.

또 김모 뉴스총괄부장 겸 심의실장도 보직 없이 심의실 근무를 명했다. 전날 뉴스 때 발생한 인공기 그래픽 ‘방송 사고’의 책임을 물은 문책 인사로 알려졌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에서 한미 정상회담 참석차 방미길에 오른 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는 북한 인공기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밑에는 성조기를 그려 넣었다.

연합뉴스TV측은 문 대통령이 미·북 대화의 중재자 역할을 하기 위해 방미길에 오른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에서 이런 그래픽을 내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 사진에 인공기를 집어넣은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연합뉴스TV 관계자는 “배경화면이 오해를 부를 소지가 있었던 점은 제작진의 실수”라고 인정하고 사과방송을 내보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