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 여자 스나이퍼 캐릭터 도전

20190412000822_0배우 이영애가 스나이퍼 캐릭터에 도전하면서 연기자로서 변신을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티브이데일리는 이영애는 송일곤 감독의 차기작 출연을 긍정 검토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영애는 이 작품을 통해 데뷔 후 가장 폭이 넓은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스나이퍼 캐릭터에 도전하는 것. 제목이 미정인 이 작품은 전설의 명사수였던 여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다. 한 때 베일에 싸인 저격수였지만 은퇴 후 평범한 삶을 살아가던 여주인공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한 관계자는 “최근 이영애와 송일곤 감독이 미팅을 갖고 서로 작품을 하기로 구두 협의를 했다”라며 “두 사람 모두 전작과 다른 변신을 시도하는 만큼 관계자들의 관심이 크다. 이영애가 연기 변신에 대한 목마름이 큰 것 같다”고 귀띔했다.

송일곤 감독은 ‘꽃섬’, ‘거미숲’, ‘깃’, ‘오직 그대만’, ‘시간의 숲’ 등 굵직한 작품을 선보이며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