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총선 개막, ‘모디노믹스’ 딜레마…경제는 성공ㆍ힌두민족주의 강화

모디 총리, 외국인 투자 유치 등 경제 성공 평가

힌두 중심 종교적 배척주의는 우려

투표권 의식, 해외 업체들 규제 강화 흐름도

세계 최대 민주주의 선거로 불리는 인도 총선이 막을 올린 가운데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모디노믹스’가 이어질 지 여부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로이터=헤럴드]

세계 최대 민주주의 선거로 불리는 인도 총선이 11일 개막해 39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선거 결과에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재집권 여부가 달렸다. 국제사회와 외국인 투자자들은 경제성장과 친기업 중심의 ‘모디노믹스’가 이어질 지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모디 총리는 부패 근절, 경제 성장에 성과를 거둬왔다는 평가를 받지만 힌두 민족주의가 강화돼 인도의 분열을 심화시켰다는 비판도 얻고 있다. 최근엔 지지층을 의식해 해외 기업을 규제하고 지역 중소 업체 활성화에 적극 나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우려도 사고 있다.

11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는 모디 총리의 집권 이전과 이후로 크게 구분된다. 모디 총리가 집권을 시작한 2014년 이래 외국인 투자자들은 인도 시장에 2000억 달러를 투자했다. 외국인 직접 투자만 보더라도 회계년도 기준 2014년에는 250억 달러 미만에 그쳤으나 지난해는 450억 달러까지 크게 늘었다.

모디 총리의 ‘메이드 인 인디아’(제조업 활성화) 정책은 글로벌 유통업체들의 투자를 견인했다. 이케아(Ikea)와 유니클로(Uniqlo)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가 인도 시장에 잇달아 매장을 열었다.

또 외신은 모리 총리의 ‘디지털 인디아’ 전략은 인도시장의 디지털 경제성장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는 인도에 스마트폰 제조 공장을 3배로 늘렸고, 애플은 지난 2017년부터 방갈루루 지역에서 일부 아이폰 생산을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인도 시장을 “세계에서 가장 큰 모바일 공장”이라고 묘사했다.

특히 수 십억 달러에 이르는 투자는 전자상거래(이커머스) 분야에서 이뤄졌다.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은 모디 총리 집권 기간동안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5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고,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는 지난해 인도 최대의 전자상거래업체 플립카트를 인수하는데 160억 달러를 지출했다.

인도 금융시장에도 외국인 투자자들의 돈이 몰렸다. 모리 총리 집권 기간에 인도 국제금융기술도시(Gift City) 프로젝트를 통해 외국인 투자자들이 인도 주식시장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했다고 CNBC는 전했다.

인도 비즈니스스쿨의 프라사나 탄티(Prasanna Tanti) 교수는 “이 모든 결과가 단지 집권 정당에서 비롯됐다고 볼 순 없으나 인도가 모든 부문에서 투자자들에게 천국이 된 건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 같은 분위기도 최근 다소 퇴색되는 모양새다.

CNBC에 따르면 연간 외국인 투자 성장은 모디 총리 집권 첫 2년간 30% 가까이 늘었지만, 2017년에서 2018년 사이에는 5%미만으로 떨어졌다.

투표권을 의식해 해외 업체들을 규제하고 지역 사업자들을 밀어주는 분위기가 형성됐기 있기 때문이다.

인도는 앞서 인도 전역의 1200만 개의 중소마트를 보호하겠다는 이유로 월마트ㆍ아마존 등이 저렴한 자체 브랜드 제품 및 독점 상품을 팔 수 없도록 관련 전자상거래 법을 개정했다. 아울러 인도의 실업률 문제 등을 고려할 때 모디 총리가 연임을 하더라도 어느 정도의 보호주의 경제성장으로 선회가 불가피 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힌두중심주의와 민족주의를 내세우는 모디 총리가 연임에 성공하면 소수민족 소외정책에 힘이 실리면서 인도의 분열이 심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모디의 힌두 민족주의 정책이 노골화되면 인도 사회에서 무슬림 등 소수집단의 불만으로 지난 5년의 기간보다 종교적으로 분열이 심화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다만 CNBC는 “모디 총리의 집권 성과가 시장 개방에서 비롯됐다. 인도 시장은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여전히 열린 시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