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보복운전’ 재판서 혐의 부인, “사실과 달라…합의 없다”

¹ýÁ¤ÇâÇϸç Áú¹® µè´Â Ãֹμö보복운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배우 최민수(사진) 씨가 첫 재판에서 “안전조치를 요구하기 위해 (상대 차량을) 쫓아가다 벌어진 일이고 고의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최 씨 측은 “피해자가 먼저 접촉사고를 일으킨 뒤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했다. 검찰의 공소사실에는 피해자 쪽이 먼저 사고를 유발했다는 부분이 빠져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씨는 지난해 9월17일 오후 1시께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서가던 차량이 진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앞 차를 추월한 뒤 급정거해 사고를 유발하고 상대방 차량을 손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의 급정거로 피해 차량에는 420만원 상당 수리비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사고 이후 여성 운전자인 피해자에게 욕설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씨 측은 “피해자와 최 씨 사이에 서로 모욕적인 언사가 오간 것은 맞지만 당시 주변에 사람이 많지 않아 모욕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피해자 측은 “최 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최 씨 측이 주장하는 1차 사고는 없었다. 양측이 함께 언쟁했다는 최 씨 주장과 달리 피해자는 언쟁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피해자가 블랙박스를 제출하지 않아 일부 네티즌들이 비난하고 있는 데 대해 “당시 사고 현장에서 경찰에 블랙박스를 통째로 제출했는데 경찰에서 SD카드 복원을 하지 못해 증거로 쓰일 수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당시 최 씨 차량의 동승자와 피해자, 사고 차량 정비사, 현장 목격자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최 씨는 이날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이 자리에 이렇게 서게 된 것에 대해서 송구하다”며 “저에게 제기된 혐의는 절대 사실과 다르며, 법정에서 양심과 법에 따라 철저하게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의 합의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고개를 저었다.다음 재판은 다음달 29일로 예정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