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시장서 자살폭탄 공격 발생…최소 20명 사망

시아파 소수 하자라족 겨냥

탈레반 분파, 배후 자처…“시아파 공격해온 LeJ와 공모”

[로이터연합=헤럴드]

파키스탄 시장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AP통신, AFP통신 등에 따르면 12일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州) 주도 퀘타의 한 과일 시장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20명이 사망하고 48명이 부상을 입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 밀집 지역에서 폭탄이 터졌으며, 사망자 중 8명이 하자라족이라고 밝혔다.

퀘타 전체 인구 230만명 중 약 50만명을 차지하는 하자라족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주요 표적이 돼 왔다.

이 때문에 퀘타의 하자라족은 당국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2개 지역에 몰려 살게 됐고, 이들이 가는 시장 등도 경찰의 보호를 받는다.

주정부 내무 장관은 이번 폭발이 자살 폭탄 테러로 인한 것이며 사망자 중 어린이 2명이 포함됐다고 확인했다.

잠 카말 칸 발루치스탄주 지사는 “부상자에게 가능한 최선의 조치를 할 것을 지시했다”며 “인류애의 적은 이같은 테러의 뒤에 있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파키스탄의 한 탈레반 분파가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고 보도했다.

이 파벌은 파키스탄의 수니파 무장단체 라슈카르-에-장비(LeJ)와 함께 자살폭탄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LeJ는 지난 2013년에도 퀘타의 하자라족 집단거주지에서 폭탄 테러를 감행해 100여 명을 살해한 바 있다.

발루치스탄주는 발루치족 분리주의 세력과 탈레반,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이슬람 무장단체들의 활동이 잦은 곳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