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11월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작…가격경쟁 돌입

디즈니가 오는 11월 12일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AP=헤럴드]

월 이용료 6.99달러, 1년 구독료 69달러

향후 2년 내에 글로벌 시장 주요 지역 진출 목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계획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디즈니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본격화하면서 넷플릭스 아성에 도전한다. 월 사용료를 6.99달러로 책정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1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디즈니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 본사에서 투자자의 날 행사를 열고 오는 11월 12일부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서비스 이용료는 넷플릭스 표준 HD(고화질) 이용료의 절반 수준인 월 6.99달러로 정했다. 1년 구독료는 69달러다.

디즈니는 자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위해 내년에 10억 달러를 투자하고 2024년까지 이를 20억 달러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비스 시작 후 2년 내에 글로벌 시장 주요 지역에서 진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4년 말까지 6000만∼900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중 3분의 1은 미국 내에서, 나머지는 해외에서 가입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CNBC는 디즈니가 스포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ESPN+’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훌루’를 디즈니플러스와 한데 묶어 서비스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훌루의 지분 40%를 컴캐스트와 AT&T가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현실화 될지는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디즈니는 콘텐츠 경쟁력 측면에서도 마블과 스타워즈 시리즈 등 많은 TV 및 영화 작품들을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독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개봉되는 디즈니 영화도 극장 상영과 가정용 비디오 서비스가 끝나는대로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볼 수 있게 된다. 올해 11월 개봉이 예정된 ‘겨울왕국2’는 내년 여름 디즈니플러스가 독점 서비스한다.

디즈니플러스의 수석 부사장 인 아그네스 추는 “‘심슨 가족’의 전편이 디즈니플러스 서비스 첫날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