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미 이민자, 국경 검문소 자물쇠 부수고 멕시코 진입

미국으로 향하는 중미 이민자 행렬 ‘(캐러밴·Caravan)’ 약 350명이 12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의 국경 검문소 문의 자물쇠를 부수고 멕시코로 강제 입국했다고 밀레니오 TV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연합=헤럴드]

이민청은 이들의 국적을 밝히지 않았지만, 대부분 온두라스, 과테말라 등 중미 출신이 대부분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이민청은 강제로 입국한 이민자들이 적대적이며 공격적인 행동을 했으며 국경과 인근 도시인 메타파 데 도밍게스 마을에서는 지역 경찰을 공격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최근 멕시코에 입국한 2천명 규모의 중미 출신 캐러밴에 합류했다.

캐러밴은 온두라스를 비롯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니카라과 등의 폭력과 살인, 마약범죄, 가난을 피해 도보나 차량으로 멕시코를 거쳐 미국으로 이동하는 이민자 행렬을 뜻하며, 2013년부터 시작된 캐러밴은 2018년 들어 급증하기 시작했다.

불법 이민에 강경한 입장을 보여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미국과 멕시코 사이 국경에 병력을 더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