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저커버그 연봉은 1달러, 경호비용은 2천260만달러

전년도 900만달러서 두배 급증

페이스북 CEO로 연봉은 1달러

마크 저커버그 [연합=헤럴드]

마크 저커버그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 일가족의 1년 경호비가 2260만달러(약 257억원)에 달했다고 외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보도는 페이스북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를 인용한 것이다.

전년도 저커버그 경호비용은 900만달러(약 102억원)였으나 2배 이상 급증했다.

경호비 내역 중 260만달러(약 29억원)는 전용 비행기 비용이며, 페이스북은 이 비용 역시 경호 프로그램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저커버거의 연봉은 지난 3년 동안 매년 1달러였다. 1달러를 받는 CEO 경호에 257억원이 든 것이다. 물론, 페이스북 창업자인 저커버그의 존재감과 페이스북의 천문학적 가치를 고려하면 그 정도 경호비는 지출할 만하다는 시각도 있다.

저커버그 경호 비용이 급증한 배경에는 페이스북이 2016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됐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러시아 측이 대선 전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미국 사회를 분열시키는 도구로 페이스북을 이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미국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 이용자 수천만명의 개인정보를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 캠프에 전달한 사건도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난해 2370만 달러(약270억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2520만 달러(약 287억원)에서 조금 줄어든 것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