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 전문점 ‘연안식당’, 론칭 1년반만에 200호점 돌파

신선한 해산물 등 비결 꼽혀…배달서비스도 추진 계획

연안식당 건대역점 전경 [제공=디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외식기업 디딤은 자사가 운영하는 해산물 전문점 ‘연안식당’이 론칭 1년반 만에 200호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연안식당은 지난해 12월 100호점 돌파한지 불과 4개월여 만에 서울 건대역점을 최근 오픈하며 총 매장수 200개를 넘어섰다. 외식업계 불황 등으로 성장세 큰 프랜차이즈 외식 브랜드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연안식당의 이같은 성과는 주목할 만 하다는 평가다.

연안식당은 지난 2017년 9월 론칭한 해산물 전문점으로 꼬막비빔밥과 해물뚝배기 등이 대표 메뉴로 꼽힌다. 꼬막, 가리비 등 신선한 해산물을 비빔밥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여수, 벌교꼬막과 고성 가리비 등 국내산 해산물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디딤은 밝혔다.

연안식당은 현재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매장을 확대 중이다. 계약 완료된 매장 수만 220여개에 이른다고 디딤 관계자는 밝혔다.

디딤 관계자는 “고객들의 관심과 가맹점주님들이 매장 운영을 잘 해준 덕분에 빠른 시간에 브랜드가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연안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해산물 메뉴 출시 뿐 아니라 배달서비스 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