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원인, “첨탑 리노베이션과 연관”

France Notre Dame Fire  (AP)유럽 가톨릭을 대표하는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가 첨탑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리노베이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첨탑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그동안 600만 유로(78억 원 상당)를 들인 첨탑 리노베이션 작업이 화재가 시작된 요인인지, 화재를 더 확산시킨 요인인지 조사하고 있다.

이번 화재가 방화로 인한 것인지, 실수나 사고로 인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현지 언론은 당국이 방화보다는 사고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파리지방 검찰청은 수사관들이 현재로선 이번 화재가 사고로 발생한 것으로 다루고 있다면서, 테러 동기를 포함해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며 경찰이 화재원인에 대해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건물이 심하게 파손됐다가 19세기에 대대적으로 복원됐는데 첨탑도 19세기에 복원돼 현재까지 유지돼왔다.

한편 이번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의 피해가 크게 발생한 것은 대성당이 12세기에 건축된 건물로,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성당 내에도 소화기가 비치돼 있지만 목재로 된 내부장식이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면서 겉잡을 수 없는 속도로 번졌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