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불길 목재ㆍ고딕양식 탓 더 커졌다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자랑이라 할 수 있는 아치형 지지구조가 불길을 키웠다는 분석이 나왔다.

화재 전문가들은 15일(현지시간) 850년이 넘는 연식과 고딕 양식의 가장 큰 구조적 특징인 아치형 지지구조(flying buttress)를 설치하기 위해 사용된 수많은 목재와 목조지붕과 미비한 화재방지 시스템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불길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헤럴드]

미국 존제이 컬리지의 화재현상론(fire science) 교수 글렌 코벳은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러한 상황에 직면했을 때 소방관들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고 말했다.

G. 키스 브라이언트 미연방소방국장(USFA)는 “파리 방문객이 노트르담 대성당을꼭 봐야 하도록 만드는 요소들, 즉 오래된 연식과 거대한 크기, 석조 벽과 나무 대들보를 특징으로 하는 프랑스 고딕 양식이 대성당을 부싯깃 통(tinderbox)이자 불을끄기 힘든 장소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건물은 소방관이 내부에서 불을 끄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 소방관들은 좀 더 방어적이게 되고 외부에서 불을 통제하는 것을 시도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대성당 바로 옆에 센 강이 있어도 큰 화재에 물을 뿌릴 만큼 충분한 소방기구가 없어 진화작업이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브라이언트 국장은 “유럽은 길이 좁아서 미국처럼 대형 사다리차를 보유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호주의 화재 전문가인 조너선 바넷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석조 벽에만 초점을 맞추고, 그 안에 있는 엄청난 양의 목재는 잊어버린다”며 “이 거대한 목제 구조물이 한 번 타기 시작하면 거의 막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공중 소방 항공기로 불을 껐어야 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프랑스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이미 화재로 훼손된 랜드마크(느트르담 대성당)에 (공중에서) 물이 쏟아지면 전체 구조물이 붕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