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 6.4%…전망치 상회 “경기 부양정책 효과”

대규모 감세, 인프라 투자 정책 효과 드러나

미중 무역분쟁은 여전히 변수, 경제 하방압력으로 작용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4%를 기록했다. [AP]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4%로 시장 전망치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6.3%보다 0.1%포인트 높은 6.4%를 기록했다.

이날 CNBC에 따르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 6.8%를 기록한 이후 분기별로 지속적인 하향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올 1분기 GDP 성장률의 반등은 중국 경제가 바닥을 치고 회복 중에 있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CNBC는 “투자자들은 미국과 무역분쟁 중인 중국의 경제 지표를 관망하고 있다”면서 “중국 당국의 정책이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작년보다 낮춘 ‘6.0∼6.5%’로 정하고 2조1500억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 정책을 펼쳐왔다. 중국의 경기 부양 정책의 효과가 1분기 GDP 성장률에 반영됐다는 의미다.

다만 매체는 여전히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시장에 언제든지 불확실성과 변동성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 국제통화기금(IMF)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6.3%로 제시했다. 세계은행(WB)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이보다 더 낮은 수준인 6.2%를 전망치로 내놨다.

중국 국가통계국도 “올해 목표 성장률이 6~6.5%이고 1분기에 이미 이 범위의 최고치에 도달했다”면서 “중국 경제가 여전히 하방 압력을 받고 있는 점을 주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JP모건은 “중국 중앙은행이 부채 증가를 피하기 위해 추가적인 완화 정책은 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