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청문보고서 채택 끝내 불발…文대통령, ‘전자결제 통해’ 임명할듯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문형배ㆍ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결국 불발됐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전자결재 방식으로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이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계획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후보자 청문보고서만 ‘적격’ 의견으로 채택하자고 했고 민주당은 두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모두 채택하지 않으면 회의에 참석할 수 없다며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또한 불참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당이 빠진 상태에서 문 후보자 청문보고서만이라도 채택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끝내 의결정족수(10명 이상)를 채우지 못했다.

법사위는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여상규 위원장 포함), 바른미래당 2명, 평화당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민주당이 불참하더라도 야당 의원들만으로 의결정족수를 맞출 수 있다.

박지원 의원은 당초 전체회의 참석 입장을 밝혔지만 끝내 참석하지 못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회의시작 40분이 지나 ‘다른 일정이 생겨 참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여 위원장은 “박 의원이 끝까지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이 지역으로 내려갔다는 말이 들리고 있어 결국 회의 참석은 불가능해졌다”며 “문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도 채택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위원장이 전화를 주기 전 이미 법사위불참을 통보했다”며 “간사 간 합의 없는 상정이기에, 그리고 예정된 목포 일정이 있어 법사위에 참석하지 않고 목포로 간다”고 밝혔다.

이날 법사위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면서 문 대통령은 오는 19일 이들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오늘까지 국회가 두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내일 임명안을 결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이날까지 청문보고서 송부를 요청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이날 자정까지 송부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