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외, 우즈벡서 국빈만찬 “유라시아 평화 힘 모으자”

文대통령내외우즈벡서국빈만찬유라시아평화힘모으자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9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영빈관에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만찬사를 통해 “한반도에서 대립과 갈등 구도를 극복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한국과, 상호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중앙아 이웃 국가들과 화해·협력을 위해 노력하는 우즈베키스탄이 유라시아 평화와 공동번영의 실현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국민의 평화롭고 만족하는 삶을 위해 개혁과 번영의 길을 선도하고 있는 것을 축하하고,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혁신 노력이 지속적으로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 또 이날 오전 개최된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양국 간 무역을 확대하고 IT, 우주, 의료 등 미래성장의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 발전, 유라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을 함께 이뤄나가기 위해 양국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으며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 양국이 미래를 향해 함께 나가는 길동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는 공식수행원을 포함해 양국 주요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