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헨리 바이올린 1000만원 낙찰..이시언 日팬미팅 성황

나혼자산다헨리바이올린1000만원낙찰이시언日팬미팅성황종합‘나 혼자 산다’ 헨리, 이시언의 특별한 일상이 공개됐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아끼던 바이올린을 경매에 내놨다. 이시언은 일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헨리의 바이올린은 자선 경매에서 1000만 원에 낙찰돼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경매가 시작되기 전 “한국에 처음 왔을 때 썼던 바이올린”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오래 되고 상태가 안 좋은 터라, 쓸 수도 없고 버릴 수도 없었던 상황. 이때 바이올린 수리 선생님들이 자선 경매를 추천했다는 것이다.

경매장을 찾은 헨리는 판매 시작 금액이 5만 원이라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어떻게 5만 원이냐”면서도 “기부니까 큰 금액으로 팔렸으면 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경매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헨리도 동참했다. 그는 축구선수 박지성의 친팔 사인 공에 욕심을 냈다. 결국 42만 원에 낙찰받아 환호했다.

이후 특별 게스트로 헨리가 무대에 올랐다. 바이올린 소개에 돌입한 헨리는 “전세계를 돌며 공연한 바이올린이다. 남극까지 갔다. 아주 아끼는 악기”라며 “제 첫 바이올린, 어떻게 보면 첫사랑이다. 첫사랑이 오늘 떠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최 측의 예상가는 50~80만 원이었다. 손에 땀을 쥐게 한 경합이 이어진 가운데 이 바이올린은 1000만 원에 낙찰됐다. 시작가보다 200배가 뛴 높은 낙찰가에 헨리는 깜짝 놀랐다. 그의 바람대로 음악 천재를 도울 수 있게 됐다.

한편 이시언은 데뷔 10년 만에 가진 일본 팬미팅을 무사히 마쳤다. 영상을 보기 전 스튜디오에는 이홍기가 깜짝 등장했다. “팬미팅 잘했나 확인하러 왔다”고 말한 이홍기는 이시언이 시작부터 일본어를 준비한대로 소화하지 못하자 속상해 했다.

이시언은 시간이 지날수록 긴장이 풀렸고,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생각보다 너무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감동이다. 일본 말을 거의 못한다”고 수줍게 말했다.

이후에는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였다. 팬들에게 직접 칵테일을 만들어주기도 했다. 팬들은 이시언의 행동 하나 하나에 포복절도했다. 방송 말미 이시언은 준비했던 노래를 떨리는 목소리로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이시언은 “노래를 부르는데 ‘나 혼자 산다’ PD님이랑 소속사 대표님이 보여서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대표님은 원빈 형 하시다가 그만두고 저한테 오신 것”이라고 밝혀 무지개 회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대체 왜 그러신 거냐”는 질문에 이시언은 “(대표님이) 그건 아직도 실수라고..”라고 대답해 폭소를 선사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