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9000억원이나 줬는데…국민연금 위탁수익률 평균미달

보건복지위 김광수 의원 자료 위탁운용성과 모두 BM 하회 올해는 1조원 이상 지출할 듯

국민연금이 지난해에도 위탁운용에 1조원에 육박하는 천문학적 수수료를 지불했음에도 이들의 운용성과는 시장평균보다도 저조했다.

위탁운용 효과가 부족하다는 내부 분석에 따라 국민연금에서도 대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막대한 국민연금 자산을 효과적으로 위탁운용할만큼 국내 주식시장 및 운용업계가 성장하지 못했다는 근본적 한계가 지적되고 있다. ▶관련기사 14면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이 국민연금공단에 요구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연금이 위탁 운용한 국내주식 자산은 17.08%의 손실(시장가중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주식 위탁운용 자산이 벤치마크(BM)로 설정한 ‘코스피+코스닥(배당포함)’ 지수의 수익률보다 1.70%포인트 부진한 성과다.

같은기간 국민연금이 직접 운용한 국내주식 자산이 마이너스(-) 16.73%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BM인 ‘배당포함 코스피’보다 0.89%포인트 높은 성과를 거둔 것과 대비된다.

국민연금은 외부 운용사의 전문성을 활용해 수익률을 제고하고 위험을 분산하고자 전체 금융자산의 40%가량을 위탁운용하고 있다.

위탁운용된 자산의 부진한 성과는 해외주식 부문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국민연금이 위탁운용한 해외주식은 패시브 부문과 액티브 부문에서 각각 4.62%, 6.24%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벤치마크로 삼고 있는 ‘MSCI EM Index’, ‘MSCI AC World Index’보다 0.04%포인트, 0.88%포인트 저조한 성과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이 직접 운용한 해외주식은 지난해 4.04%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BM(MSCI The World Index)보다는 0.81%포인트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국내ㆍ외를 막론하고 시장 평균보다 부진한 성과를 거둔 위탁운용에 국민연금이 지출할 수수료는 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5년간 전체 금융자산에서 위탁운용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37~40% 수준이고, 위탁운용 자산 규모의 약 0.3~0.4%가 수수료로 지출되고 있다.

지난해 말 국민연금이 운용하고 있는 금융자산 규모(약 638조원)를 토대로 역산하면, 약 9000억원의 위탁운용 수수료를 지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현재까지 확정 발표된 수수료 지출 규모는 국내주식 1199억원(1~4분기), 해외주식 2067억원(1~3분기), 국내 대체투자 1157억원(1~4분기), 해외 대체투자 1947억원(1~2분기) 등이다. 이를 1년 단위로 환산하더라도 수수료 규모는 9521억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국민연금이 본 손실액(약 5조9000억원)의 6분의1 수준이다.

최준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