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을 연기한 코미디언, 드라마가 현실로

우크라이나 대선 결선투표

출구조사서 젤렌스키 압승…포로셴코 “나는 떠날 것”

코미디언 출신 정치 신인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 21일(현지시간) 치러진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 결선 투표 후 압도적인 득표율로 승리할 것이라는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키에프에 있는 선거본부에서 환호하고 있다. [EPA]

우크라이나에서 대통령을 연기한 코미디언 겸 배우가 ‘진짜’ 대통령 자리에 오를 전망이다. 사회의 뿌리 깊은 부패와 낮은 생활 수준 때문에 기성 정치권에 염증을 느낀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정치 경력이 전무한 새로운 인물에 표를 준 결과로 해석된다.

AFP통신,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치러진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코미디언 출신의 정치 신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1)가 재선에 도전한 페트로 포로셴코(53) 현 대통령을 압도적 표차로 누르고 승리할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 나타났다.

젤렌스키 후보는 73% 이상의 득표율로 25% 득표에 그친 포로셴코 현 대통령을 크게 이긴 것으로 조사됐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고 사실상 당선을 확인한 젤렌스키 후보는 지지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젤렌스키는 “모든 우크라이나인들에게, 여러분이 어디에 있든, 나는 결코 여러분을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아직 공식적으로 대통령은 아니지만 우크라이나인으로서 모든 옛 소련(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 국가들을 향해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우릴 보라.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외쳤다.

출구조사 결과에서 50% 가까이 뒤진 포로셴코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다음달 나는 국가 원수의 자리를 떠날 것이다. 그것이 우크라이나인 대다수가 결정한 바이고, 나는 그 결정을 받아들인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유명 코미디언 출신으로 2015년부터 방영된 TV 드라마 ‘국민의 종’에서 주인공인 대통령 역을 맡아 국민배우로 떠오른 젤렌스키는 이제 진짜 ‘국민의 종’으로 봉사하게 됐다.

그는 부패하고 무능한 기성 정치인에 싫증난 국민의 기대를 모으며 1차 투표 때부터 30.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포로셴코 대통령(16.0%)을 크게 앞질렀다.

젤렌스키가 정치 신인이란 점과 더불어, 기업인이나 유력 정치 가문이 아닌 유대계 교수 집안에서 태어나 자수성가한 인물이란 점도 표심을 얻는 요인이 됐다.

러시아의 인기 개그 경연 프로그램 KVN에서 주목받은 그는 이후 배우, 프로듀서,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자신이 이끌던 개그팀 ‘95번 구역’을 동명의 연예기획사로 키워냈다.

젤렌스키는 이스라엘 망명 중인 반정부 성향의 우크라이나 금융재벌 이고르 콜로모이스키가 소유한 우크라이나 방송 채널 ‘1+1’을 통해 지난해 12월 31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일부 전문가는 콜로모이스키가 자신이 소유한 우크라이나 최대 은행 프리바트방크를 포로셴코 정부가 2016년 국유화한 데에 보복하려고 젤렌스키를 대선 후보로 내세웠다고 분석했다.

이번 대선이 우크라이나 최대 재벌 중 한 명인 콜로모이스키와 갑부 기업가 출신 대통령인 포로셴코 간의 대결이었다는 견해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젤렌스키가 취임해도 기존 정부의 친서방 노선에는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현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