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359명으로 늘어…배후는 IS?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지 사흘 만인 24일(현지시간) 사람들이 테러 대상지 중 한 곳인 스리랑카 네곰보에서 열린 합동 장례식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연쇄 폭발 테러 사망자 수가 359명으로 늘어났다고 AP통신 등이 24일 보도했다. 스리랑카 당국은 전날 사망자 수가 321명이라고 발표했지만, 밤사이 500여명의 부상자 가운데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경찰 대변인인 루완 구나세케라는 사망자 수가 359명으로 증가했다는 말과 함께, 18명의 용의자를 추가로 체포해 총 58명의 테러 관련자를 구금했다고 밝혔다.

스리랑카에서는 지난 21일 오전 수도 콜롬보에 있는 성 안토니오 성당을 포함해 교회 3곳과 호텔 3곳 등 전국 8곳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 테러의 배후로 현지 극단주의 이슬람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와 JMI(잠미야툴 밀라투 이브라힘)를 지목한 가운데 국제테러조직과 연관 여부를 조사해왔다.

이 가운데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23일 선전 매체 아마크를 통해 이번 연쇄 폭발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IS는 “IS ‘전사들’이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구성원과 기독교인을 겨냥한 공격을 수행했다”며 공식 성명서를 내고 공격을 수행한 ‘7명’의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엔 이들 외에 NTJ 지도자로 알려진 자흐란 하심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포함돼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