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 정준영, 성폭행 피해자 카톡 조롱

 

[SBS ‘본격연예 한밤’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정준영 등이 참여한 불법 성관계 촬영·유포에 참여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정준영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A 씨의 진술을 공개했다.

A 씨는 당시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다.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잘 잤어?’라고 하더라. 상황을 묻자 ‘기억 안 나?’, ‘속옷 찾아봐라’라고 놀리듯이 말했다. 정색하니까 나중에야 속옷을 찾아줬다”라고 전했다.

또 A 씨는 단체 대화방의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고 난 후 최종훈에게 메시지를 보내 “혹시 내 몰카를 찍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최종훈은 “네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았다. 나중에 밥이나 먹자”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 대화방에서 정준영과 다른 멤버들은 A 씨의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공유했다. 대화방 멤버들은 “어제 어땠어?” “개 웃겼어” 등 조롱이 이어졌다. 특히 정준영은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것”이라며 피해자를 조롱했다.

A 씨는 “그냥 물건 가지도 놀듯이 아무런 기억도 안 나는 상태의 저를”이라며 “수치스럽고 다 처벌 받았으면 한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A 씨는 이들을 상대로 지난 23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