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 질식사 원인 69% “푹신한 이불·베개·성인용 매트리스”

[123RF]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푹신한 이불과 베개 등 부드러운 침구류로 인한 유아 질식사 사고가 매년 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UPI통신에 따르면 미국 소아과학회 연구진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 사이 발생한 유아 돌연사 사고 기록(SUID)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약 69%가 푹신한 이불과 베개, 성인용 침대 매트리스로 인해 발생했다는 연구결과를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유아 질식사고 피해자의 평균 나이는 3개월로, 거의 모든 경우 엎드려있거나, 옆으로 누워있던 중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불은 유아 질식사의 가장 주된 원인이었다.

유아 사망의 약 71%는 성인용 침대에서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아기가 어른의 몸에 깔려 숨진 경우는 19%, 모유 수유 중 사망한 경우가 14%, 물건 사이에 끼어 숨진 경우도 12%에 달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알렉사 램버트는 아이를 돌보는 이들에게 ▷ 아기가 항상 등을 대고 자게 할 것 ▷ 매트리스가 단단한 침대를 사용할 것 ▷ 아기의 잠자리에 부드러운 침구를 두지 말 것 ▷ 아기를 부모의 침실에 두되, 부모의 침대에서 재우지는 말 것 등의 주의사항을 권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