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동남아 신시장 개척 박차…베트남 식품박람회참가

삼계탕ㆍ돈육가공품 등 육가공품), 유제품, 녹용홍삼 등 10여 품목

‘2019 베트남 식품박람회(FOOD&HOTEL VIETNAM 2019)’ 농협 부스 [농협 제공]

농협(회장 김병원) 축산경제가 동남아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협은 미·중·일을 잇는 제4수출국을 진출 강화를 위해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리는 ‘2019 베트남 식품박람회(FOOD&HOTEL VIETNAM 2019)’에 24~26일 3일동안 참가한다고 밝혔다.

농협 직원들이 현지 바이어들과의 상담하고 있다. [농협 제공]

NH농협무역 및 수출조합·계열사 등과 함께 범농협 통합관을 운영하는데, 홍보관에서는 ▷삼계탕(농협목우촌) ▷닭가슴살육포·쇠고기 육포(목우촌) ▷뚝심(농협목우촌) ▷유제품(서울우유) ▷녹용홍삼식품(한국양토양록농협)등 10여 품목을 전시·홍보하며, VP Milk(유제품 바이어) 등 현지 바이어와의 상담을 진행했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한류의 영향과 최근 박항서 감독 효과 등으로 동남아에서 우리의 식문화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은 만큼, 이번 박람회를 통해 현지 시장 트렌드와 수요자 니즈를 정확하게 조사 분석하여 베트남 수출시장 개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