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패션시장에 ICT기술 입힌다

서울시-산자부 5대 프로젝트 공동 추진

개인맞춤의류 24시간 내 생산 상설매장

맞춤형 스타일 추천매장 하반기에 오픈

[사진=V-커머스 시행 모습]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섬유소재 최대 소비지이자 ‘K-패션’ 중심지인 동대문 패션시장 전반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ICT 기술을 접목해 이 일대에 글로벌 패션의류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미래 경쟁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25일 양 기관은 ‘동대문 패션시장 활성화 5대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해 동대문의 생산 경쟁력에 우리의 세계적 ICT 기술을 결합해 ‘Tech Fashion’ 허브로서 동대문만의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신(new) 시장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동대문 패션의류 종사자의 의견 수렴 및 국내 섬유패션 전문가와의 수차례 심도 깊은 회의를 거쳐 마련됐다.

5대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맞춤의류 新산업 창출 및 선도 ▷동대문 생태계의 디지털화ㆍ프리미엄化 ▷문화ㆍ관광이 어우러진 동대문 플레이그라운드 조성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개인맞춤의류 24시간 내 생산 프로젝트 ‘Within 24, Show your style!’이 시범 가동된다. 세계에서 최단 시간 내 기획~생산~유통이 가능한 동대문의 신속유연 생산시스템에 우리의 세계적 ICT기술을 접목해 떠오르는 ‘맞춤 패션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서 산업부, 서울시, 관련 기업, 한국패션산업협회는 동대문 패션시장 활성화를 위해 상호 간 협력을 다짐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또 중국과 같은 ‘대형물량’ 수주ㆍ생산이 가능하도록 ‘따로 또 같이 봉제생산 네트워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IoT와 5G를 이용, 동대문 봉제공장 연결 네트워크를 구축해 가동률을 파악하는 등 대형물량 수주부터 각 공장별 최적화된 배분, 생산까지 전 공정을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까지 추진한다는 목표다.

AI가 빅데이터로 개인별 스타일을 맞춤 분석해 상담해주고, 동대문 상품 구매까지 연계해주는 맞춤형 스타일 추천매장 ‘My Style Lab(가칭)’도 시작된다. 이 과정에 IT스타트업이 참여해 ARㆍVR 가상 피팅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까지 온라인 앱을 구축하고 동대문 소매상가에 시범매장을 오픈한다는 목표다.

민간이 자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ICT+패션 융합 유통플랫폼인 ‘V-커머스 스튜디오’도 올 하반기에 조성한다. ‘V-커머스’는 영상을 통해 제품정보를 전달하고 구입을 유도하는 마케팅 방식으로 디지털 마케팅의 세계적 대세로 떠올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의 대표 제조업인 패션․봉제의 르네상스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동대문 일대를 세계적인 패션산업의 허브로 전략 육성해야 한다”며 “서울시에서 추진해온 디자이너 육성, 의류제조업체 지원 등 패션ㆍ봉제사업과 적극 연계해 매장 활성화를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와 산업부는 동대문 패션시장 활성화 5대 프로젝트를 통한 기대효과로 ▷청년창업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 ▷국산소재 소비증진 ▷동대문 패션시장의 생태계 변화를 통해 동북아 패션허브 도약을 꼽았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