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만난 김정은 “조선반도 평화, 美 태도에 달려…모든 상황 대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며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김 위원장은 전날 푸틴 대통령과 확대회담에서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북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전날 확대회담에 앞서 진행된 단독회담에서도 두 정상이 이번 북러정상회담이 “제2차 조미 수뇌회담 이후 불안정한 조선반도 정세를 전략적으로 유지 관리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유익한 계기로 되었다는데 대하여 일치하게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방북할 것을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