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1분기 영업익 3221억…사상 최대 기록

 LG생활건강이 올해 1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에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8748억원(연결 기준), 영업이익 3221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3.5% 늘었다. 당기순익은 225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4.9% 늘었다. 분기 영업익이 3000억원 돌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후’, ‘숨’, ‘오휘’ 등 럭셔리 브랜드를 내세운 화장품 사업이 순항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고가 브랜드로 자리잡은 숨의 ‘숨마’, 오휘의 ‘더 퍼스트’이 선전했다.

생활용품은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 3.5% 성장했다. 음료사업은 탄산과 비탄산음료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9.4% 증가했다.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4분기 연속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6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