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중, 대북 협상에 도움 줘서 감사”

20190426000700_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북 협상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역할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백악관애서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발언을 좋게 봤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중국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노력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러시아와 중국이 우리를 도와주는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전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가진 김 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북러 양자 협력 방안 △북한 비핵화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관계 현안들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담 결과를 미국과 중국 지도부에도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푸틴 대통령은 특히 만찬 뒤 회견에서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을 비핵화의 전제조건으로 꼽으면서 “만일 미국이나 한국의 보장만으로 부족하다면 6자회담이 필요해질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를 북한에 대한 영향력 대결에서 경쟁자로 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러시아, 중국이 모두 같은 입장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우리를 돕고 있는 것은 그들이 원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들은 자기 나라 바로 옆에 핵무기가 있는 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북한과 아주 잘 지내고 있는 것 같다”며 “많은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푸틴 대통령의 성명에 감사한다”며 “그 역시 그것이 완성되는 것을 보고 싶어 하며 북한과의 협상을 성사시키는 일에 관심이 많아 보인다”고 강조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