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에 오토 웜비어 몸값 안 줬다”

 ”200만달러 치료비 청구”  WP보도 부인

 트럼프북한에오토웜비어몸값안줬다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오토 웜비어의 몸값을 지불한 적이 없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웜비어는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 2017년 풀려나 엿새만에 숨진 미국 버지니아대 학생이다.

이는 북한이 요구한 ‘웜비어 돌봄 비용’ 200만달러(23억원)를 지불하는 청구서에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 내용을 전면 부정하는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오토 웜비어를 위해 북한에 지불한 돈은 없었다”면서 “200만달러도 아니고, 그 무엇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여기는 4명의 인질을 데려오기 위해 18억달러를 지불하고, 배신자인 보 버그달 병장을 풀어주기 위해 테러리스트 인질 5명을 내준 오바마 행정부기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2014년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있던 버그달 병장이 탈영해 탈레반 대원에게 잡히자 오바마 행정부가 그의 석방을 위해 탈레반 포로 5명을 풀어줬던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전날 WP는 사안에 정통한 두 소식통을 인용, 2017년 6월13일 웜비어가 평양을 떠나기 수시간 전 조셉 윤 전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 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북한의 청구서가 전달됐다고 보도했었다.

윤 대표는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청구서에 대해 전달했고,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그들은(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은) 윤 대표에 치료비 청구서에 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