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에 축구장 80개 면적 ‘중국 마켓’ 조성

UAE 두바이 전경 [헤럴드경제DB]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군주 겸 부통령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은 두바이에 56만㎡(축구장 80개 넓이) 면적의 ‘중국 무역 마켓’을 설립하는 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중국 정부가 베이징에서 연제2차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참석한 셰이크 무함마드는 내년 두바이에서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 행사장 맞은편에 이 시설이 세워진다고 설명했다.

중국 무역 마켓은 1단계로 20만㎡가 조성되고 점차 목표한 규모까지 확장될 예정이다.

중국 상품을 파는 구역을 비롯해 중국 무역회사가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에 수출하기 위해 물품을 저장하는 창고 등이 들어선다.

이 사업에는 중국 투자회사 이우가 24억 달러(약 2조8천억원)를 투자하기로 UAE정부와 합의했다.

셰이크 무함마드는 “중국 무역 마켓은 중국이 두바이의 제벨 알리 항구를 통해 전 세계로 수출하는 일대일로의 국제적 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