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난관 앞에서 잠시 숨 고르며 함께 평화의 길 찾아야”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 메시지 동영상 캡쳐[동영상 제공=청와대]

[헤럴드경제=판문점 공동취재단ㆍ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가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개최한 4ㆍ27 정상회담 1주년 기념 문화공연에서 상영된 영상메시지를 통해 “새로운 길이기에, 또 함께 가야 하기에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또 남과 북이 함께 출발한 평화의 길”이라며 “큰 강은 구불구불 흐르지만 끝내 바다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이 햇수를 거듭할수록 우리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 함께 잘 사는 한반도를 만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런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북미 정상의 하노이 담판 결렬 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교착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속도가 더디더라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조금씩 나아가자는 당부의 뜻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평화롭게 살 자격이 있고, 한반도를 넘어 대륙을 꿈꿀 능력이 있다”며 “우리는 이념에 휘둘리지 않을 만큼 지혜로워졌으며, 공감하고 함께해야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다는 것을 너무 잘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면서 “남북이 비무장지대 GP(감시초소)를 철수했고,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해 어장이 넓어지고 안전해졌다”며 “개성의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이 항상 만나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준비도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역사적 선언의 장을 열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명을 다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도보다리 산새들에게도 안부를 물어본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주민에게도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