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건강 악화?…하루 13개국 지도자 접견 ‘강철 체력’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최근 건강악화설이 나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하루에 13개국 지도자를 차례차례 접견하는 강행군으로 건강을 과시했다.

26일 중국 공산당 신문망은 공식 위챗(웨이신)을 통해 “어제 시 주석은 도대체 얼마나 바빴을까? 오늘 자 인민일보를 보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인민일보 1면은 “시 주석이 ○○○ 대통령(또는 총리)과 회견했다”는 제목의 기사 13건으로 채워졌다. 2면은 시 주석과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외국 정상들이 각각 악수하는 사진 13장으로 메워졌다.

이들 지도자는 25∼27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았다.

시 주석은 26일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막식 연설에도 평소보다 어두운 안색이기는 했지만, 전혀 다리를 저는 모습 없이 평상시와 같은 자세로 등장해 연설을 소화해 그간의 소문을 일축했다.

한편, 시 주석은 지난 23일 칭다오 인근 해상에서 열린 해군 70주년 기념 관함식에서 다소 부자연스러운 걸음걸이가 포착됐다. 지난달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도 다리를 저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때문에 서방의 외교관과 중국 관측통들 사이에서는 올해 6월 만 66세를 맞는 시 주석의 건강 상태에 대한 추측이 나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주석의 불안정한 걸음은 중국의 승계구조 부재에 대한 걱정을 부활시켰다”고 전했다.

일부 중화권 매체는 시 주석이 고혈압이나 허리 디스크, 당뇨병 등에 걸린 게 아니냐는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의 관영 매체들은 시 주석의 건강 문제에 대한 소문에 대해선 일절 보도하지 않아 의구심을 더 촉발시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