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탈당설 거듭 부인…“한국당? 그저 누워있는 무리일 뿐”

유승민 측, 27일 강남구서 팬미팅 개최

“김관영, 제 정신이고서야…”

유승민 팬미팅 현장 모습. 유승민 전 대표가 참석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이원율 기자/yul@heraldcorp.com]
유승민 팬미팅 현장 모습. 유승민 전 대표와 유의동ㆍ하태경ㆍ지상욱 의원, 이준석 최고위원 등이 앉아있다. [이원율 기자/yul@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지금 가는 이 길에서 성공하면 이 나라가 바뀔 수 있다고 본다”며 탈당설에 선을 그었다.

유 전 대표는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성암아트홀에서 열린 자신의 팬클럽 ‘유앤미’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많은 분이 자유한국당에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저는 쉽고, 편하고, 거저먹고, 더 맛있어 보이고, 계산기를 두드려 이익이 많아보이는 그런 길은 가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을 두고 “크고 힘은 있지만, 그저 누워있고 옆에 서 있기만 한 무리”라며 “그곳에 가 편하게 공천을 받겠다는 이는 (바른정당계 중)남아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유 전 대표는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에서 탈당한 이 중 저를 포함해 아직 8명이나 바른미래당 당적을 갖는다”며 “이분들은 물론 뜻을 함께 하는 다른 분들과 똘똘 뭉쳐 이뤄낸 결과는 진짜일 것”이라고 했다.

유 전 대표는 여야 3당과 바른미래당 내 지도부 옹호파 등이 추진하는 선거제도 개편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해선 “청와대가 마구 주무른 결과”라며 “패스트트랙에 동의하면 이는 (권력의)하수인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관영 원내대표가 오신환ㆍ권은희 의원을 사개특위(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사보임한 데 대해 “제정신이 아니고는 이해할 수 없는 처사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가 평소 선거법은 물론, 검경수사권 조정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에 정치 생명을 걸 만큼 소신이 뚜렷하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며 “거짓말에 법 위반까지 하며 이러는 이유를 전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날 김 원내대표에 전화해 ‘이런 식으로 패스트트랙을 하면 본인 정치 인생에 큰 오점”이라며 “부끄러워하지말고 사보임을 번복하라고 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내 제안에 아무 응답이 없다”며 “끝까지 사보임 번복을 않고 패스트트랙을 강행할 시 더는 원내대표로 인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심초 회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인 이혜훈ㆍ유의동ㆍ하태경ㆍ지상욱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도 자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