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정신병 약으로도 해결 안돼”…‘그것이 알고싶다’ 육성 파일 공개 후폭풍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고 장자연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고 장자연 사망 사건이 집중 취재됐다.

고 장자연은 지난 2009년 3월 7일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장자연의 장례식장에서 한 남성에 의해 고인이 사망 전 A4 용지 6장 분량의 문건을 남겼다는 사실이 폭로됐고, KBS 뉴스에서 문건 내용이 적나라하게 보도됐다.

문건에는 장자연이 고위층 인사들로부터 술접대와 성접대, 감금 폭행 등을 당했다는 피해 사례가 나열돼 있었다. 특이점은 문건 속 가해자들의 이름에 까맣게 줄이 그어져 지워진 상태였다는 것이었다.

당시 경찰이 장자연의 소속사 건물을 중심으로 최초 압수수색을 벌였었다. 장자연이 속한 소속사의 건물은 특이하게도 2층에 와인바가, 3층에는 침실과 샤워 시설이 있었다.

경찰 수사 결과 장자연의 문건에 언급된 이들에 대해 일부 처벌이 이뤄진다고 했으나, 정작 모두 혐의 없음으로 풀려났다.

배우의 꿈을 꾸기 시작했을 때부터 장자연과 오랜 세월 친구로 지내던 지인은 “자연 언니 그렇게 약한 사람 아니다. 끌려다니거나 그런 사람도 아니고, 해맑고, 말도 되게 재밌게 하고 성격이 진짜 좋은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던 장자연이 어둡게 변하기 시작한 건 연예기획사에 들어가면서부터라고. 지인은 “(고인이 생전에) 어떤 생각에 잠기면 멍하니 있다가 죽고싶다는 말을 많이 했다. 수면제를 몇 개씩 먹기 시작하더니 점점 늘더라”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 지인은 ‘그것이 알고싶다’ 측에 고 장자연이 사망하기 5일 전 남긴 통화 녹취 파일을 건네줬다.

회사 관계자인 한 남성과 통화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녹취 파일에서 고 장자연은 “나는 잘못한 거 없어 회사에. 회사에서 하라는 거 그대로 충실히 다 하고 있잖아. 난 누구도 백도 없고 지금 아무도 없어”라며 “이제 더 이상 나는 정말 약으로도 해결이 안 돼. 정신병 약으로도 해결이 안 돼 이제. 죽이려면 죽이라고 해. 나는 미련도 없어요”라고 말한다.

이어 고 장자연은 “대표님이 지금 나한테 어떤 짓을 먼저 시작했어. 김OO 사장님은 이미 엄청난 말들과 엄청난 입을 가지고 장난을 치셨어 지금. 그 사람은 굉장히 발이 넓고 힘 센 사람이야. 벌써 전화를 해서 난리를 쳤어. 내가 무슨 늙은이랑 만났다는 둥. 별의별 이야기를 다 하면서 그쪽에서 연락이 와서 나 죽여버리겠대”라며 “난 빈털터리고 난 아무 힘도 없고 김OO 사장님한테 해봤자 바위에 계란 치기 밖에 안되는 걸 아니까. 이 사장님은 날 죽였고 나도 더 이상 사장님들 횡포 부리는 것에 대해서 대항할 힘이 없는 사람이야”라고 이야기한다.

대검 과거사 진상 조사단은 오는 5월 장자연 사건에 대한 최종 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방송은 조사가 마무리되기 전에 김 대표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기를 부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