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ㆍ아베, 1시간45분 부부동반 만찬 밀착 과시

트럼프 취임 후 전화 포함 39차례 회담

멜라니아 여사 생일 맞아 부부동반 만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멜라니아 여사의 생일을 맞아 부부동만 만찬을 함께하며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로이터=헤럴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일정상회담에 이어 부부동반 만찬을 함께하며 미일 밀착관계를 과시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아키에(昭惠) 여사와 이날 저녁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부부와 1시간45분간 만찬을 함께했다.

이날 만찬은 멜라니아 여사의 49세 생일 축하를 겸한 자리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멜라니아 여사의 생일을 다른 나라 정상 부부와 함께 보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일본 현지에서는 미일 양국의 친밀함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장면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전 “이 부부 정도로 내가 (멜라니아 생일을) 함께 보내고 싶은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아키에 여사는 멜라니아 여사에게 차(茶)와 사기로 만든 손잡이 달린 찻주전자(急須), 찻잔 세트를 선물했다.

아베 총리는 방미 이틀째인 27일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를 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토맥 강변의 경관이 좋은 멋진 골프장”이라고 소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26일 워싱턴에 비가 내린 점을 거론하며 “꼭 내일은 맑은 날씨가 됐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에 다시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나 기분 좋은 날씨다. 기대할 만하다”고 호응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017년 1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전화회담을 포함해 이번까지 총 39차례 회담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25~28일에는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일본을 국빈방문한다.

또 한달여 뒤인 6월28~29일에는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다시 일본을 찾을 예정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북일정상회담 실현을 위해협력하기로 하고 미일 무역협상의 조속한 타결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