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새 일왕 즉위 슈퍼볼보다 100배 큰 행사라는 말에 방문하기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미일 양국의 무역협상이 내달 말 그의 일본 방문 이전에 타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로부터 새 일왕 즉위가 일본인에게 미국의 슈퍼볼보다 ‘100배 큰 행사’라는 말을 듣고 다음 달 일본 방문을 결정했다고 일본 교도통신과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미일 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다음달 방일 계획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초청에 응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번 일본에 갔을 때 새 일왕 즉위 행사 초청을 받았는데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답하고는 아베 총리에게 ‘그럼 한가지만 물어보자. 그 행사(일왕 즉위)는 일본인에게 슈퍼볼과 비교하면 얼마나 크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가 “100배는 크다”고 하자, “가겠다(I‘ll be there). 그렇다면 가겠다”고 답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소개했다.

나루히토 현 일본 왕세자는 퇴임하는 아키히토 일왕에 이어 다음달 1일 새 일왕으로 즉위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25~28일 일본을 방문해 새 일왕을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 이후 첫 일본 국빈 방문객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일본 방문 기간 나루히토 새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하고 일본 전통씨름인 스모 경기도 관람할 예정이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레이와(나루히토 새 일왕의 연호) 시대의 첫 국빈으로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것은 일ㆍ미 동맹의 흔들림 없는 유대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