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선 ‘AI가 직원 해고 여부 결정’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35억6000만달러(약 4조1335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이상 급증했다. 매출도 597억달러(약 69조33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그러나 아마존의 실적 향상 뒤에는 냉혹한 직원 관리 정책이 자리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 IT(정보기술) 매체 더버지는 아마존 내부 문건을 인용해, 2017년 8월부터 작년 9월까지 아마존이 미국 볼티모어 물류센터 직원 300여 명을 ‘생산성 미달’을 이유로 해고했다고 지난 2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그 근거를 제공한 것은 직원을 감시하는 아마존의 컴퓨터 시스템이었다.

이 시스템은 관리자의 별도 명령 없이도 물류센터 직원의 업무 이탈 시간을 측정한다. 만약 지나치게 오래 업무 현장을 떠나있다고 판단하면 자동으로 경고를 보낸다. 이런 경고가 누적되면 해고될 가능성이 커진다.이 컴퓨터 시스템은 인공지능이라기보다는 자동화된 컴퓨터 시스템 수준이지만, 장차 인공지능이 얼마든지 직원의 해고를 결정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아마존 측은 “컴퓨터의 (해고) 결정을 그대로 따르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