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연봉’ 국가정상은 싱가포르 리셴룽…트럼프는?

대부분 1인당 GDP의 5∼8배 수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사진=AP연합/헤럴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국가 정상은 싱가포르의 리셴룽(李顯龍) 총리인 것으로 조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봉은 상위 네번째였다.

28일 미국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세계 각국 수반이 받는 연봉을 미 달러(작년 4월 환율 기준)로 환산한 결과, 상위 20인 연봉은 22만달러(약 2억6000만원)에서 161만달러(약 18억7000만원)로 다양한 분포를 보였다.

상위 20개 국가 정상 연봉은 국민들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1위인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의 18배가 넘는 161만달러를 연봉으로 받았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 연봉이 1인당 GDP의 10배인 56만8400달러(6억6000만원)로 뒤를 이었다.

스위스의 윌리 마우러 대통령은 48만3000달러(5억6000만원)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정상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1인당 GDP의 7배 가량인 40만달러(4억6000만원)를 받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연봉을 전액 기부하겠다는 공약을 지키고 있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는 국민 평균 임금의 7배 이상인 37만8000달러를,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독일 평균 임금의 8배 가까운 36만9000달러를 받는다.

국가수반의 연봉이 상위권을 차지한 국가는 대부분 경제 규모나 국민 생산성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다만 대통령 연봉이 33만달러에 달하는 모리타니는 1인당 GDP가 4000달러가 채 되지 않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